얼마전에 읽은 책에 대해 교회 사람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쓴 글이다. 이 책을 읽고 내 신앙을 점검하며 그전에 질문하지 않았던 기독교의 이해 되지 않고 모순된 점들에 대해 객관적으로 점검하기 시작하게 되었으니 참 아이러니 한 일이다.

개인적으로 정말 기독교를 알고 기독교를 비판할려면 이 정도의 지식을 조사해보고 반박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

예수의 시대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와는 이천년이라는 시간이 있다. 우리가 보고 있는 성경이 이천년전 실제로 일어난 일을 기록하고 있을까? 그 시간동안 후세 교회들이 자신들을 위해 성경을 바꾸었다는 의심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고 확실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지금의 기독교는 전설과 다른 종교들의 혼합이라는 주장도 있는데 정말 우리가 믿는 것이 예수가 이야기한것과 같은 것인가? 누구는 예수가 한번도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데...

부활이 정말 있었을까? 예수는 실제 죽은 것이 아닌데 사람들이 잘못 알고 무덤에 옮긴 것은 아닐까? 유대 사람들의 주장대로 예수의 제자들이 시체를 훔친 것은 아닐끼? 우리가 부활에 대해서 알고 있는 것은 다 예수를 믿는 사람들이 하는 말이다. 자신들의 신념을 위해 사실을 왜곡한 것이 아니라고 자신있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자신에게 해보거나 아니면 들어봤을 만한 질문들이다. 특히나 요즘처럼 전통적인 가치관은 일단 의심부터 하고 보는 세상에서는 더 많은 질문을 하게 된다. 기독교에서는 이런 질문들에 대해서 많은 경우 논리보다는 믿음으로 대응하는 것을 보게 된다. 하지만 이 책은 다르게 접근한다. 그런 질문들에 대해 논리와 이성을 사용해서 답을 한다. 누군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기독교는 "불타는 감성위의 이성 (Logic on the fire)"이라고. 기독교가 논리적이 아니라는 세상의 관점에 대해 이 책은 오히려 예수의 부활을 믿지 않기 위해서는 더 큰 믿음이 필요하다고 논리적으로 반박한다.

이 책을 쓴 리 스트로벨은 예일법대 출신으로 시카고 트리뷴의 법조 담당 편집장을 지냈던 사람이다. 무신론자였던 리는 부인인 레슬리가 기독교인이 되면서 그녀의 변화된 모습을 보았다. 처음에 걱정을 했지만 그녀의 신실한 모습에 기독교에 대해 진지한 질문을 하게되었다. 스스로 이년 가까이 자신이 훈련받았던 법적인 지식과 분석 방법을 사용해서 예수에 대해 질문을 던졌고, 예수를 믿을 수 밖에 없다는 논리적인 결론에 도달했다. 이 책은 본인의 영적인 여정을 참고 삼아 열네개의 질문에 대해 그 분야의 전문가를 찾아가 그들과 지적인 토론을 한 내용을 담고 있다.

열네개의 질문은 다음과 같다.
- 예수의 생애를 담은 복음은 믿을만한가?
- 복음이 지금까지 변형없이 보존되었다고 믿을만 한가?
- 복음서 이외에 예수의 생애를 담은 참조자료가 있는가?
- 고고학은 복음서의 내용에 일치하는가 혹은 그 내용을 부정하는가?
- 예수님의 기록은 그의 신앙과 일치하는가?
- 예수는 진정 그가 하나님의 아들임을 믿었는가?
- 예수가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라 말했을때 그의 정신상태는 신뢰할만 했는가?
- 예수는 하나님의 속성을 만족하는가?
- 예수는, 그리고 예수만이 메시야의 조건을 만족하는가?
- 예수는 십자가 위에서 죽었는가?
- 예수는 진정 그의 무덤에서 사라졌는가?
- 예수는 그의 죽음이후 사람들에게 보여졌는가?
- 그 밖에 부활을 증명할만한 다른 증거들이 있는가?

각 질문별로 그 분야의 전문가를 만나서 인터뷰하는 내용을 담았다. 인터뷰 내용을 정리해서 결과만 담은 것이 아니라 마치 잡지의 인터뷰 기사처럼 당시의 분위기를 생생히 전달하는 방법으로 기술이 되어 있어 매우 흥미로왔다.

각 질문별로 자세하게 증거자료를 제시하기에 평소 가졌던 질문, 혹은 불신자들이 해올 질문들에 대해 보다 자신있게 답할 수 있는 도움이 될 것이다. 그 내용을 다 담을 수는 없고 개인적으로 강하게 다가왔던 내용들을 몇가지 이야기해보겠다.

- 성경의 내용을 담은 사본들과 고고학적 자료들은 다른 어떤 고대문서보다 월등히 많고 초기자료는 예수의 공생애 이후 2~30년내에 작성되어진 것으로 믿어진다. 따라서 기독교 외부에서 주장하듯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예수의 모습이 후세 사람들이 만들어 낸 것이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
- 예수는 분명히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임을 이야기하였다. 또한 심리학적으로 그 말을 할 때의 그는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현명하며 안정되었다. 즉 예수는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분명히 알고 계셨다.
- 예수가 십자가에서 죽었음을 증명하기 위해 의학적인 지식과 역사적인 지식을 동원해서 예수가 어떻게 고난을 당하셨고 돌아가셨는가가 자세히 저술되어 있다. 그 내용을 보면서 예수는 왜 그렇게 고통을 감수하였나 생각했다.
- 유태인이였던 라피데스 목사는 자신이 영적 방황끝에 예수가 자신이 어릴 때부터 봐왔던 구약에서 말하는 메시야임을 알고 예수를 영접하였다. 그 자세한 과정을 통해 예수를 개인적으로 만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을 알 수 있다.
- 예수의 제자들은 부활이 사실인지 아니면 거짓인지 분명히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그랬던 그들이 모두 자신의 목숨을 바쳐 부활한 예수를 전하였다. 세상의 누가 거짓을 위해 그렇게 자신의 목숨을 바칠 수 있었을까? 개인적으로 이 사실이 부활의 가장 강력한 증거가 아닐까 생각한다.

신앙이란 100% 이성으로 설명되어질 수는 없는 것이고 이해가 되어지지 않는 부분은 빌리그래함 목사가 그랬듯이 결국 믿음으로 굴복해야 할 때가 있다. 하지만 하나님이 이성을 주신 이상 맹목적으로 믿는 것이 아니라 이성적으로 증명되는 부분들을 알게 된다면 더 믿음이 강해질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저자인 리 스트로벨은 인터뷰한 모든 사람들에게 같은 질문을 던졌다. 그들이 알고 있는 지식이 그들의 신앙을 더 강하게 만들었는가? 모두가 다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 참고로 이책의 10대용판도 있다. 자녀들의 신앙을 위해서 미리 읽게 해주는 것도 도움이 많이 될 거라 생각한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부활에 대한 증거

2007. 2. 15. 03:28
많은 기독교 서적들이 부활의 증거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러가지 증거들이 제시가 된다. 비어있는 무덤, 사람들에게 보여짐, 사람들의 변화 등등. 일부에서는 부활은 후세에 타종교에서 빌려온 개념이 전설과 결합이 되면서 나중에 기독교에 소개된 것이라고 하지만, 굉장히 초창기에 쓰여진 바울의 신앙고백이 부활을 명시하는 것을 보면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사실 부활은 부활을 믿는 것보다 그것을 부정하기 위해 다른 이유를 대는 것이 심정적으로 더 쉽다. 예를 들어 마리아가 찾아갔던 무덤은 예수의 무덤이 아니라 다른 무덤이였다던지, 아니면 예수가 죽은 것이 아니라 기절해있었다던지... 그런 설명을 하는 것이 부활을 믿는 것보다 더 이해하기가 쉬운 것이다. 하지만 그런 주장에는 논리적으로 결점이 너무 많다.

논리적인 기독교 서적들 (Case for Christ, 누가 돌을 옮겼느가)을 보면 부활을 믿지 않기 위해서는 억지 주장을 가져다 붙여야되고, 부활을 믿지 않기 위해서는 더 큰 믿음이 필요하다는 말을 한다. 나는 그 주장에 어느정도 논리적으로 동의한다.

그 주장중 내 맘에 가장 강력하게 다가온 것은 제자들의 변화였다. 그 제자들은 분명히 부활이 사실인지 거짓말인지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예수가 죽지 않고 기절했었다는 주장은 논리적으로 너무 결점이 많기에 죽었던 것은 확실하다. 그렇다면 살아있는 예수를 봤는지 안봤는지에 따라 부활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너무나 쉽게 증명이 되고, 제자들은 분명히 눈으로 그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이 제자들이, 겁쟁이였던 제자들이 갑자기 변했다. 만약 부활이 거짓이라면 그들 모두가 거짓을 위해 목숨을 걸 수 있었을까? 그렇다면 무엇을 위해서? 요즘의 정명석 같은 사이비도 그 측근에 있는 사람들은 진실을 알면서도 정명석 옆에 머물러 있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 경우는 돈이나 권력이 개입이 되어 있다. 예수의 제자들의 경우는 그런게 전혀 없었다. 그렇다면 뭘까? 신념? 명예? 만약 부활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고도 그럴 수 있었을까?

내가 아직 신앙을 버리지 않은 것은 제자들의 변화 때문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부활이 사실이라는 것 말고는 그들의 변화를 설명할 수가 없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삼십년간 간직하고 있던 신념에 대한 질문을 시작하며... by 쉐아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
CASE FOR (5)
CASE AGAINST (7)
DEBATE (7)
MY JOURNEY (16)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7,836
Today : 0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