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를 중지한 이후 포스팅을 하는 Future Shaper! 에 올렸던 포스팅입니다. 이 블로그를 마감하며 몇년간 지속되었던 신앙의 여정이 어떻게 마무리되었는가를 기록하기 위해 이 블로그에도 포스팅합니다.


==============================================


왕멍의 '나는 학생이다'를 읽고 있다. 그가 자신의 정체성을 '학생'이라고 규정하는 것이 흥미로웠다. 관리, 작가, 농부의 생활을 했지만 그중 어느것도 자신을 제대로 규정하지 못하며, 돌이켜 보건데 그는 항상 학생으로 살아왔다는 것이다. 스스로를 '학생'이라 단정짓는 그의 단호함이 부러웠다.

내가 무엇인가하는 고민 뒤에 이 책을 읽은 것은 우연이 아니다. 나를 '무엇'으로 규정할 것인가 계속해서 질문을 던졌다. 아직 살아온 날 못지 않게 남은 날이 있을 것이다. 그렇기에 나에 대한 정의에는 지금까지 삶에 대한 고백도 있겠지만, 이후 어떻게 살아야겠다는 의지의 부분도 있다. 지금까지의 길을 정리하는 것임과 함께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살겠다는 결단이다.

나는 엔지니어인가 질문했다. 학교를 졸업한 이후 오랫동안 엔지니어로서의 삶을 살았다. 엔지니어 특히 프로그래머가 좋았고, 평생 그 길을 가고자 미국에 건너왔다. 하지만 계기가 있어 엔지니어보다는 매니저의 삶을 선택했다. 엔지니어링 마인드는 항상 가지고 살겠으나 엔지니어라 부르기에는 실제 기술에서 너무 떨어져있다. 나는 엔지니어가 아니다.

그렇다면 나는 매니저인가? 그렇게 부르기에는 아직 매니저로 보낸 시간이 전체 인생에 비해 짧다. 그리고 지금 계획하는 일이 성공한다면 또 다른 일을 하게 될 수도 있다. 남은 생애 무엇을 할지 모르기에 매니저라 부르기도 힘들다.

나는 작가인가? 글과 사진을 좋아하고 언젠가 글과 사진을 업으로 삼고자 하는 소망이 있으나, 작가라 부르기에는 시간과 경력이 너무나 부족하다. 적지 않은 관심을 쏟기는 하나, 주업에 비하면 우선 순위는 한참이나 밑이다. 나는 작가는 아니다.

40년 남짓한 인생중, 18년을 학교 생활을 했고, 미국에 와서도 MBA다 뭐다 하면서 3년 넘게 학교를 다녔으니 '학생'이라 나를 규정할 수 있을 법 하다. 평생 공부하며 살겠다는 것이 내 주장이기도 하니 '나 학생이다' 선언할 수 있겠으나... 뽀대가 안난다. 따라하는 것은 왠지 캥긴다 ㅡ.ㅡ

그러다 생각해보니 초등학교 5학년 때 교회에 발을 들인 이후 30년 가까이 내가 크리스찬이 아니었던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몇년간 진리를 확인하고 싶어 신을 부정하고자 노력한 적도 있었고, 지금도 성경의 모든 것을 이성으로 받아들이지는 않지만 내 생각 근본에서 기독교적 가치관이 떠났던 적이 없다. 한국 기독교의 썩어 있는 모습울분을 쏟는 이유도 '내가 크리스찬'이기 때문이다.

나는 절대선이 있다고 믿으며 또한 논리적으로 추론하여 인정한 다. 또한 세상에는 내 지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존재함을 경험하여 알고 있다. 세상은 신을 빼고 설명할 수도 있지만, 과학적 가설의 조합보다 절대선을 통한 설명이 더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절대선이 존재할 때, 귀결점은 인격신이라는 논리에 찬성한다. 인격신이 존재한다면, 그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낼 때 인류에 평화와 소망을 주길 원할 것이라 믿는다. 그리고 그 인격신에 가장 근접한 모습은 기독교에서 말하는 여호와라는 결론을 내렸다. (충분한 비교가 없었기에 기독교 안에만 구원이 있다라고 단정짓지는 않는다. 하지만 기독교가 가장 쉽고 확실한 길임을 믿는다.)

나는 기독교에서 제시하는 구원관을 믿는다. 예수의 오심과 죽으심, 부활하심이 거대한 시나리오에 맞추어진 꼭 필요한, 그러면서도 참으로 감사한 사건임을 믿는다. 그 예수의 가르침이 이 세상을 더 낳은 곳으로 만들 것임을 믿으며, 더불어 그에게는 단지 '좋은 선생'을 넘어선 신적 초월성이 있음도 믿는다. 그를 따라가며 '거룩'해지는 것이 내 삶의 목표이며 그게 내가 가장 행복해질 수 있는 것임을 믿는다.

그렇다. 나는 크리스찬이었고, 크리스찬이며, 앞으로도 크리스찬으로서 살아갈 것이다. 그게 나의 정체성이다. 그가 열심히 살라 하였기에 나는 내 직업에 충실할 것이고, 그가 거룩하라 하였기에 나는 더 나은 사람이 되고자 노력할 것이다. 그가 사랑하라 하였기에 내 가족과 이웃을 사랑할 것이며, 그가 남을 도와주라 하였기에 나는 세상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애쓸 것이다. 그가 희생을 보여주었기에 나도 희생을 치를 수 있는 단계에 이르도록 그를 닮아갈 것이다. 지금까지 부족했기에 앞으로 더 열심을 낼 것이며, 또한 도움을 청할 것이다.

나는 크리스찬으로서의 내가 좋다. 그리고 그 사실이 참으로 감사하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반년이 넘게 이 블로그에 글을 안썼습니다. 그동안 회피하고 있었다고 할까요?

제가 관리하는 다른 블로그가 있습니다. http://futureshaper.tistory.com입니다. 그 블로그와 합쳤습니다. 아무래도 두개의 블로그를 관리하는 것이 부담이 되어서요. 거기서 다시 저의 영적여행을 이어가려 합니다. 보족한 이곳에 관심을 가져주셨던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그동안 ...

영적인 것보다 당장 급한 것들에 더 신경을 쓰면서 살았습니다.

하나님과의 씨름은 그래서 조금 소강상태에 있었네요.

이성적으로 옳고 그르던... 하나님 없다고 생각하니 힘들었습니다.

이제 그 분과 다시 한번 대화를 나눌려고 합니다.

더이상 침묵하지 않으시길 바래야겠지요 ^^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0.15 2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종교에 대해서 고민이 많으신 것 같습니다.

    저는 십년전에 종교의 끈을 놓아버렸습니다. 비겁한 도피라고 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편해서요-.-

    참 인간 살아가는 것을 보면 답을 없음을 느끼곤 합니다.
    그래도 님처럼 고민하는 분들이 있어서 서서히 앞으로 나아가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름처럼 자기자신을 찾는 영적여행을 하시길 바라며...

여호와 하나님

2007.06.05 06:23



삼십년 가까운 기간동안 "나의 주님"이라 불렀던 여호와 하나님

나는 이성적으로 당신을 부정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기신다면

이제 당신이 계시다는 것을 증명해 주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조금 지쳤나 봅니다.

회사 일도 바쁘고... 또 가족들도 챙겨야 되고...

꾸준히 책은 손에서 놓지 않고 있지만

생각은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고 있지만

글이 나오지를 않네요.

...

나름대로 제 마음 속의 결론은 내렸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해결 안된 한두가지의 문제가 있네요.

어느쪽으로 결정하던 몇가지의 질문들이 제 마음을 붙잡는다는

...

매일의 일상 속에서 '우주의 근원'은 별로 하는 역할이 없더군요.

...

하지만 그래도 그 문제가 중요한 문제이기에

제 고민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합니다.

더 이상 머뭇거리지 않기 위해서요.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5.01 21: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이 안 써지실 때는 생각이 정리되고 원기가 회복될 때까지 휴식도 하시면서 기다리시는 게 좋지요.

    참, 그리고 제가 하나 흥미로운 글을 발견해서 참고하시라고 알려드립니다. 지금 쓰신 말씀에 어울리는 대목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

    '천도무심'이라는, 유교의 사상입니다.

    설명하려면 약간 복잡하겠지만, 제 기본적인 생각이기도 합니다.

    아래에, 성균관 사이트에서 퍼온 글을 보여드립니다. 유교나 노장사상, 불교 등의 동양철학에 참고할 만한 이야기가 많습니다.

    http://www.skkok.com/?_page=29&_action=view&_view=view&ynum=1478&yread=255&page=1&mode=&sw=&keyword=&cno=

    천도무심의 뜻?

    이름 행각 (조회수:93)
    (2007-04-28 10:48:46)

    天道無心의 뜻과 출전을 알고 싶습니다.



    명륜골선비 (2007-04-30 09:46:23) X
    천도에 대해서는 중용(中庸) 등에 많이 나와있습니다.

    천도무심이란 글은 주역에 나와있습니다.
    아래글을 참고 바랍니다.

    易曰 乾道變化 各定性名. 先儒曰 天道無心而普萬物 是也.

    (주역에 이르기를 '건의 도가 변화하여 각각 성명을 정한다.'고
    하였으니 선유가 말한 '천도가 무심히 만물을 두루 덮는다.'고
    하는 것이 바로 이것이다.)

    참고로 공자는 천도에대하여 아래와 같은 견해를 갖고 계셨습니다.

    子貢이 曰 夫子之文章은 可得而聞也어니와 夫子之言性與天道는 不可得而聞也니라.
    (자공이 말하기를 “선생님의 문장은 들을 수 있었지만 선생님께서 인간의 본성과 천도에 대해서 말씀하신 것은 듣지를 못했다.”라고 하였다.) - 논어

    文章은 德之見乎外者니 威儀文辭皆是也라. 性者는 人所受之天理요 天道者는 天理自然之本體니 其實一理也라. 言夫子之文章은 日見乎外하여 固學者所共聞이어니와 至於性與天道하여는 則夫子罕言之하여 而學者有不得聞者라. 蓋聖門敎不躐等하여 子貢至是에 始得聞之하고 而歎其美也니라. ○ 程子曰 此는 子貢聞夫子之至論而歎美之言也니라.
    (‘문장(文章)’은 덕이 밖으로 나타나는 것이니, 위엄 있는 거동이나 문사(文辭)가 모두 이것에 속한다. ‘성(性)’이란 사람이 받은 천리요, ‘천도(天道)’란 천리 자연의 본체이니, 그 실체는 하나의 이치이다. 부자의 문장은 날마다 밖으로 드러나서 진실로 학자들이 들을 수 있지만 성과 천도에 이르러서는 부자께서 드물게 말씀하여 학자들이 들을 수 없었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성인 문하의 교육은 차례를 뛰어넘지 않았기 때문에 자공은 이 때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듣고 그 아름다움을 찬미한 것이다. ○ 정자가 말하기를 “이것은 자공이 공자의 지극한 말씀을 듣고 찬미한 말이다.”라고 하였다.)
    행각 (2007-04-30 22:51:29) X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참고로, 옛날부터 벼락 맞으면 천벌 받았다 그런 이야기를 하고는 했습니다. 요즘도 골프 치다가 벼락 맞는 분들이 매해 나온다고 하더군요. 벌판에서 쇠막대기를 휘두르다보니 그렇겠지요.

    과거에는 천벌이라 생각했던 게, 오늘날은 전기현상이라고 알게 되었지요. 삶이란 게, 알면 알수록 '천도무심'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2. 2007.05.01 21: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유교의 천도무심과 비슷한 이야기가 노자의 도덕경에도 역시 나와있습니다. 생각의 돌파구를 마련하시는 데에 도움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선조들의 생각을 이해할 수 있겠지요.


BLOG main image
삼십년간 간직하고 있던 신념에 대한 질문을 시작하며... by 쉐아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
CASE FOR (5)
CASE AGAINST (10)
DEBATE (7)
MY JOURNEY (16)

글 보관함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6,062
Today : 0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