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여행이라는 이름을 걸고 치열한 질문을 준비하던 중 "세종대왕은 천국에 갔을까"라는 글을 접했다. 글의 요지는 이렇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대로 한다면 세종대왕은 천국에 가지를 못했고, 그게 맘에 안들지만 어쩔 수가 없다. 그것은 '종교'란 다른 차원의 것이며 해결방법은 '믿음'뿐이기 때문이다.

비기독교인, 혹은 무신론자들이 보면 이해가 안되고 반감이 갈만한 내용이지만, 내 입장에서 보면 무엇을 이야기하는지 논점이 이해는 된다. 두호리님의 논점은 믿음이란 '논리'로 설명되어질 수 없는 것이고, 기독교인은 '비논리적인 경험'에 의해 예수를 신뢰하고 천국을 이해한다는 것이다. 충분히 공감이 가는 글이다. 나도 그런 '비논리적인 경험'을 무수히 해왔으므로...

하지만 뭔가 마음이 무겁다. 정말 그러한가. 믿기 위해서는 '논리'나 '이성'을 포기해야하는가? 꼭 그렇지야 않겠지만 두호리님의 글을 보면 애초부터 '논리'와 '믿음'은 같이 갈 수 없는 것이다. 그러니 애초에 논리적인 분석은 접어두는 것이 낳다라는 식으로 받아들여진다. 정말 그러한가... 난 인정할 수 없다.

하나님은 (그 분이 계시다면) 우리에게 생각할 수 있는 이성을 주셨다. 어떠한 주장을 가설과 진실로 나눈다면 '하나님이 주셨다'는 것은 가설이요, '생각할 수 있는 이성이 있다'는 것은 진실이다. 왜냐하면 전자는 모두가 납득하는 것이 아니지만, 후자에 대해서는 우리가 경험적으로 알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 생각할 수 있는 이성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러한 이성을 인간에게 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성을 사용해서 '믿음'에 대해 의심을 가지는 것이 죄라면 이전 글에도 말했듯이 하나님은 인간으로 하여금 죄를 지을 수 밖에 없도록 만든 것이고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 방임이다.

'믿음'과 '이성'에 대해 상반된 두개의 주장이 있다.

"조금이라도 사고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은 기독교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가 없다" - 조지 스미스

"크리스찬 믿음은 반이성적인 것이 아니라, 성경의 주장은 이성과 증거에 의해 뒷받침되는 타당한 제안이다" - 찰스 콜슨

누구의 말이 옳을까? 나는 아직도 '이성'과 '믿음'이 공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받은 이성을 사용해서 끝까지 내가 가지고 있던 믿음에 대해 질문을 할 것이다. 만약 공존할 수 없다면 어느 한쪽이 다른 쪽을 굴복시키겠지만, 처음부터 한쪽을 선택한다는 것은 게으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분명히 믿음에는 이성으로 설명할 수 없는 비논리적인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믿음이 이성을 죽이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것은 맹목이지 참된 믿음이 아니다.

참고로 한가지 더 지적하고 싶다. "세종대왕이 천국에 갔을까"라는 질문에 대한 모범답안은 "모른다"이다. "가지 못했다"가 아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속성이 세상 만물을 통해서 드러나 있다고 말을 한다. 그리고 그에 대해 사람들이 반응을 하는지 안하는지 예수가 전하여지지 않았을 때에도 핑계치 못할 것이다라고 말을 한다. 그 이야기는 예수가 (그 이전에는 여호와의 이름이) 전하여지지 않았을 때에도 하나님의 판단기준은 있었다라는 것이다. 성경은 그 판단 기준이 무엇인지 말을 해주지 않는다. 또 세종대왕이 만물을 통해서 나타난 하나님의 속성에 대해 어떻게 반응을 했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그래서 세종대왕이 천국에 갔는지 안갔는지는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만약 기회도 주지 않고 무조건 지옥으로 보낸다면, 그건 사랑의 하나님이 아니고 경외할 가치가 없는 폭군일 뿐이니까.

이 대답이 내가 찾은 '이성'적인 대답이요 대부분의 복음적인 크리스찬들이 사용하는 대답이다. 그렇다. 나는 아직도 이성과 믿음이 서로를 죽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내가 빌리그래함이 그렇듯 "내 머리로 모든 것을 이해하지 못해도 당신의 말씀이니 믿겠다"고 할지, 찰스템플톤이 그랬든 "그 행위가 마음을 닫는 이성의 자살"이라고 하며 더 이상 크리스찬이 되기를 거부할지는 나는 아직 모른다. 그건 하나님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삼십년간 간직하고 있던 신념에 대한 질문을 시작하며... by 쉐아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
CASE FOR (5)
CASE AGAINST (7)
DEBATE (7)
MY JOURNEY (16)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7,836
Today : 0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