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이런 대화를 나눈 기억이 있다. "세상 모든 종교가 다 사람을 사랑하라고 하고, 자기 자신에게 충실하라고 말을 한다. 내가 보기에는 다 거기서 거기다". 나는 이렇게 말을 했다. "그건 구원이라는 것을 배제하고 봤을 때이다. 종교에 구원이 있다는 것을 믿는다면, 구원의 문제에 관한한 모든 종교는 다 다른 것이다".

정말 그렇다. 종교마다 제시하는 궁극적인 목표나 구원의 방법은 다 다르다. 어느 종교든지 구원의 방법에 관한한 폐쇠적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의 경우는, 예수의 경우는 다르다. 기독교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는 이유는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이라는 명시적인 선언 때문일 것이다. 예수는 자신만이 유일한 구원의 길이라고 선언했다. 그리고 그를 따르는 사람들은 그것이 진리라고 믿는다. 종교마다 각각 다른 구원의 방법을 제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자기의 종교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과연 그런가? 예수 이외에 다른 길은 없는 것인가?

우리는 겸손을 미덕으로 삼는 사회에서 살고 있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자기가 회사에서 가장 일을 잘하고, 또 자신이 높은 자리와 높은 연봉을 받아 마땅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을 한다면. 설사 그 사람이 능력이 많다고 하더라도 심정적으로 거부감이 느껴질 것이다. 하물며 그것보다 훨씬 중요한 구원의 문제에서 기독교처럼 "예수만이 유일한 길이다. 그를 믿지 않는자는 다 지옥에 떨어진다"라고 말한다면 일단 반감부터 생길 수 밖에 없다.

이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다. 그중에 제일 큰 이유는 그 주장이 독선적으로 들린다는 것과 또 공평하지 않게 여겨진다는 것이다.

절대로 '절대'라는 말을 하지 말라는 말이 있다. (Never say 'never') 세상에 절대적인 것은 없다는 것이다. 특히 현대사회처럼 개인의 자유와 다양성이 강조되는 사회에서 예수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말이 쉽게 받아들여지지가 않는다. 흔히 사용하는 비유가 있다. 산정상에 올라가는 길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가 있다. 어떤 이는 사람들이 닦아놓은 등산로를 통해서 올라갈 수도 있고, 또 어떤 이는 암벽을 등반해서 어렵게 올라갈 수도 있다. 하다못해 헬리콥터를 타고 산 정상으로 날아오를 수도 있다. 그러므로 '구원'이라는 종교의 궁극적인 경지에 이르는 방법도 종교마다 다양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공평성의 문제 또한 답이 필요하다. 예수를 모르고 살았던 많은 사람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또한 세상에는 아직도 예수가 전달되지 않은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더 많다. 그들은 그럼 자동적으로 지옥에 간다는 것인가? 윤리적인 측면은 어떠한가? 간디와 같이 누가 봐도 숭고한 삶을 산 사람이 예수를 구세주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옥에 갔다고 하는데, 세상에 대한 적대감 하나로 17명을 죽인 김대두 같은 사람이 죽기 직전에 회개하고 천국에 갔다고 한다면 뭔가 불공평한 것 아닌가?

요즘 같은 세상에 정말 예수만이 답인가? 다른 곳에서도 구원이 있을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쉐아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4.27 02: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맞는 말씀입니다.
    무엇보다 근본적인 모순이 있지요. 전지전능한 조물주가 어찌해서 전 인류를 애시당초 자신을 알도록 하지 않을까요? 얼마든지 가능한 일인데 말입니다.

    전지전능하다는 조물주가 초라해지는 순간입니다. 전도사들이 땅 끝까지 달려가 전도해야만 조물주의 존재를 안다는 그 기독교의 주장은, 그야말로 신성모독에 다름 아닙니다.

    요즘은 텔레비전 전도, 텔레비전 목회를 하잖아요? 조물주가 텔레비전의 힘을 빌지 않으면 자기 존재도 못 알리는 하찮은 존재일까요? 그건 아니지요.

    결국은, 조물주에 대해서 인간들이 자기 맘대로 허풍 떨었다고 볼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조물주는 그대로인데 인간들이 자기 맘대로 조물주의 이름을 도용한 것이지요.

    그래도 점잖은 조물주는 인간들이 자기 이름을 도용해도 화내지 않고 그저 이 우주를 천천히 변함없이 돌리고 있을 뿐입니다. 까부는 건 인간들 뿐이지요.
    • 2007.05.01 14: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간이 조물주의 이름을 도용했다는 생각은 못해봤네요. 하나님이 있다면 왜 좀더 쉬운 방법을 택하지 않았을까 하는 질문은 대부분의 생각있는 기독교인들은 다 하는 질문입니다. 예를 들어 하늘에 다 알아볼 수 있도록 "나는 신이다. 나를 경배하라"라고 쓰면 되잖아요. 아니면 TV전파를 가로채서 전 세계에 동시에 방송을 해도 좋을 것 같구요. 훨씬 더 편하고 좋은 방법이 있는데 그걸 왜 안쓰는 걸까... 하는 고민을 실제로 많이들 합니다. 물론 이 질문에 답하는 정답은 있습니다. 그 정답이 마음에 수용이 되느냐... 하는 것은 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요.
  2. 2007.05.01 20: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정답(?)은 무엇일지 궁금하군요. 흔히 말하는 인간의 자유의지 이야기라면, 저는 그건 정답이 아니라고 봅니다.
    죽은 뒤의 천당과 지옥, 종말 뒤의 신세계, 그런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데, 어차피 그럴 거면, 왜 지금은 이 세상을 이렇게 방치할까요?
    앞뒤가 안 맞는 모순된 행동입니다. 일관성이 전혀 없지요. 이게 과연 신의 참모습일까요?
    제가 보기에는 날조된 신의 모습입니다.

    그냥 모든 인간이 선하게 살도록 만들어놓으면 됩니다. 굳이 신의 존재를 알릴 필요조차 없지요. 이 세상 자체가 천당이고 낙원인데 말이지요.

    결국, 이 세상에 대한 공상적 가정에 근거한 모순된 논리 전개일 뿐입니다.
    이 세상이 그 자체로 낙원이면, 굳이 왜 신을 경배해야 하나요? 신은 그냥 우리와 함께 하는데 말입니다.

    자유의지론은 모순 중의 모순입니다. 나쁜 짓을 할 수 있는 자유는 자유가 아니라 방종이지요. 자유의지가 아니라 방종의지가 맞는 단어입니다.
    나쁜 짓을 할 수 있게 만들어놓고서 책임을 묻는 건 신으로서 어울리는 행동이 아닙니다. 사람은 자기 자식의 행동을 완전히 통제할 능력이 없으니 할 수 없지요. 하지만 신은 전지전능하다면서요?

    사람한테나 어울리는 논리를 신에게 덮어씌우니 모순이 생기는 겁니다.
    그래서 인격신론은 어설프다는 거지요. 신이 어떻게 인간 같은 존재겠습니까. 이 세상을 온통 인격화시켜서 사고하는 인간의 사고방식 자체가 문제인 거지요.


BLOG main image
삼십년간 간직하고 있던 신념에 대한 질문을 시작하며... by 쉐아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
CASE FOR (5)
CASE AGAINST (7)
DEBATE (7)
MY JOURNEY (16)

글 보관함

달력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7,769
Today : 0 Yesterday : 0